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노동뉴스 | 교육뉴스 | 노동조합 | 교육문화
노동뉴스    |  노동/교육  | 노동뉴스
한국노총, “경사노위 위원장, 진영논리 추구해선 안돼"  
한국노총, 김문수 경사노위 위원장 임명에 대한 논평 내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기자 : 서정혜 등록일 : 2022-09-30 18:57 최종편집일 : 2022-09-30 18:57
 

윤석열 정부 첫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이하 경사노위) 위원장으로 김문수 전 경기도 지사가 29일 임명됐다.

 

1664434704_80488_KwwwLuHDuA8.jpg

▲ 작년 6월 7일, 제10차 경사노위 본위원회

 

한국노총은 이번 임명에 대한 논평을 내고 “김문수 위원장은 세 번의 국회의원과 두 번의 경기도지사를 역임할 당시 노동계와의 관계가 나쁘지 않았지만, 최근 몇 년간 반노동 발언을 일삼는 행보 등으로 노동계가 환영할 만한 인물로 말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노총은 어떤 상황에서도 사회적대화의 끈을 놓지 않으려고 무던히 노력해 왔지만, 때로는 그런 결정으로 인해 조직 분란에 휩싸이기도 했다”면서 “하지만, 끝까지 사회적 대화를 포기하지 않은 것은 어렵게 이룬 성과는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는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오랫동안 김문수 위원장은 노동계를 떠나있었고, 과도하게 보수진영을 옹호한 것도 사실이지만 사회적대화를 총괄하는 경사노위 수장 자리는 진영논리를 추구해서는 안 되는 자리”라며 “우리 사회가 좀 더 나은 방향으로 나가기 위한 문화를 조성하는 중심적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노총은 “노동계의 우려를 김문수 위원장 스스로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고, 한국노총이 어렵게 이어온 사회적대화의 끈을 놓지 않도록 경사노위 위원장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노동/교육의 최신글
  용인문화재단, 시민과 함께 만들어나가는 아카…
  안산시립합창단, 12월 7일 제70회 정기연주…
  화물연대 파업 ‘심각’ 단계 발령…경기도, 도…
  김일중 도의원, 이천시 사립유치원연합회와 정담…
  경기도의회, 청소년 의회교실 큰 호응 속 마무…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20022년 정책 세미나…
  용인시와 용인문화재단은 용인시립예술단의 비정상…
  용인시와 용인문화재단은 용인시립예술단의 비정상…
  안산시청소년협의회, 2022 청소년지도자그램 …
  안산시 청년몰, 찾아가는 마음건강상담·청년약물…
한국노동교육신문 - 노동자가 주인인 세상을 만들어가는 100년의 희망은 교육에서 시작합니다. 2022년 11월 29일 | 손님 : 106 명 | 회원 : 0 명
노동/교육
노동뉴스 
교육뉴스 
노동조합 
교육문화 
정치/경제/사회
사건사고 
사회복지 
정치경제 
인사이드
칼럼사설 
인물대담 
현장소리 
힐링스토리 
주요행사 
오피니언
기획기사 
기자수첩 
독자제안 
살만한 세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세상 
독자디카포토 
동영상
용인시 
문화공연 
생활&연예 
여행&맛집 
건강&스포츠 
생활정보
업소추천 
유익한 생활정보 
가볼만한 곳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한국노동교육신문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144,102/2103 | 제보광고문의 031-335-1289 | E-mail: jhseo0625@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3.07 .15 | 등록번호 경기 아50716호 | 발행인 오예자 | 편집인: 김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예자
    Copyright© 2003~2022 한국노동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5-1289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