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노동뉴스 | 교육뉴스 | 노동조합 | 교육문화
노동뉴스    |  노동/교육  | 노동뉴스
내년도 서울시 생활임금 올해보다 1.7% 인상  
한국노총, ‘노동존중 특별시’ 본연의 모습 찾아야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기자 : 김완규 등록일 : 2020-09-20 09:10 최종편집일 : 2020-09-20 09:10
 
서울시가 내년도 생활임금을 시간당 1만702원으로 확정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올해 생활임금보다 1.7%(179원) 오른 수준으로 서울시가 생활임금을 도입한 이래 최저 인상률이다.
 
이에 대해 한국노총은 18일 성명을 통해 “생활임금은 최저임금보다 나은 생계비 확보와 생활 수준을 보장받기 위해 만들어진 제도로 최저임금을 견인하는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며 “서울시가 적용한 59.5%의 빈곤기준선은 OECD 빈곤기준선인 60%에 0.5% 미치지 못한다”고 밝혔다.
 
 
 
 
△ 이미지 = 클립아트코리아
 
이어 “서울시는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자치구에서 서울시 생활임금을 그대로 적용할 경우 예산의 부담이 가중된다고 난색을 표명했지만, 자치구에 따라서는 기초자치단체장의 의지가 확고하여 생활임금을 오히려 선순위 예산집행대상으로 삼고 있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임금 격차 해소를 위해 실시한 생활임금이 민간부문의 저임금 노동자와 또 다른 격차를 만들 수 있다는 서울시의 주장은 생활임금을 통해 달성하고자 했던 서울시 및 서울시 위탁사무 집행을 위해 채용된 노동자들의 생활의 질 향상이라는 원래의 목적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며 “오히려 서울시는 생활임금을 서울시 노동자들의 생활의 질을 향상시키는 기제로 적극 활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한국노총은 “그동안 서울시는 ‘노동존중 특별시’를 자임해 왔다”면서 “생활임금을 포함하여 노동정책을 선도해 왔던 서울시가 본 모습을 찾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 생활임금 적용대상은 공무원 보수체계를 적용받지 않는 ▲서울시와 서울시 투자출연기관 소속 직접고용노동자 ▲서울시 투자기관 자회사 소속 노동자 ▲민간위탁노동자 ▲뉴딜일자리참여자 등 총 1만여 명이다.
 
#서울시 #생활임금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20200804_093235.jpg
노동/교육의 최신글
  도, 북부 청소년을 위한 e스포츠대회 ‘뭉쳐야…
  배수문 도의원, 과천 지역 초․…
  경기도의회 남양주상담소 김경근 의원, 한국유치…
  한국노총-아르헨티나노총 화상 간담회 개최
  - 경기도의회 김원기 의원 -“…
  김종찬 의원, 학교 내 우편물 관리 조례 제정…
  장현국 의장, 광명지역 청소년 정책참…
  가출청소년≠비행청소년가출청소년≠…
  기흥도서관 진로‧취업 특화 공간 조성…
  도, 28일 ‘2020 어르신 문화예술 경연대…
한국노동교육신문 - 노동자가 주인인 세상을 만들어가는 100년의 희망은 교육에서 시작합니다. 2020년 10월 28일 | 손님 : 57 명 | 회원 : 0 명
노동/교육
노동뉴스 
교육뉴스 
노동조합 
교육문화 
정치/경제/사회
사건사고 
사회복지 
정치경제 
인사이드
칼럼사설 
인물대담 
현장소리 
힐링스토리 
주요행사 
오피니언
기획기사 
기자수첩 
독자제안 
살만한 세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세상 
독자디카포토 
동영상
용인시 
문화공연 
생활&연예 
여행&맛집 
건강&스포츠 
생활정보
업소추천 
유익한 생활정보 
가볼만한 곳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한국노동교육신문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144,102/2103 | 제보광고문의 031-335-1289 | E-mail: jhseo0625@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3.07 .15 | 등록번호 경기 아50716호 | 발행인 오예자 | 편집인: 김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예자
    Copyright© 2003~2020 한국노동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5-1289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