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노동뉴스 | 교육뉴스 | 노동조합 | 교육문화
노동뉴스    |  노동/교육  | 노동뉴스
기간제·사내하도급 노동자에게 필요한 것은 비정규직보호법 개정  
정부, 기간제·사내하도급 가이드라인 개정안 발표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기자 : 김완규 등록일 : 2020-11-19 18:44 최종편집일 : 2020-11-19 18:44
 
정부가 19일 ‘기간제근로자 고용안정 및 근로조건 보호 가이드라인’과 ‘사내하도급 근로자 고용안정 및 근로조건 보호 가이드라인’ 개정안을 발표했다.
 
가이드라인을 보면 사용자는 상시·지속 업무에 대해 근로계약을 체결할 때면 기간에 정함이 없는 노동자(무기계약직)를 채용하도록 권고했다.
 
이에 대해 한국노총은 성명을 내고, “지금 필요한 것은 권고사항에 불과한 가이드라인 개정이 아니라 비정규직 차별 및 상시지속적 업무에 정규직 고용원칙을 확립하기 위한 근본적인 비정규직법 개정”이라고 촉구했다.
 

△ 이미지 출처 = 이미지투데이
 
특히 “정부 발표에 따르면 관련 법령 개정사항 및 법원 판례 등을 반영한 내용이라고 하지만 별로 달라진 게 없다”며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우선 “가이드라인이 성격 자체가 권고사항에 불과하다 하더라도 지나치게 모든 내용이 ‘노력한다’는 내용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법령 내용을 안내하는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며 “가이드라인은 법령의 수준을 넘어서는 모범 사용자로서의 적극적 조치를 권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비정규직 차별 및 고용개선을 위한 국정과제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면서 “현 정부는 국정과제로 △생명안전 업무분야 등에 대한 사용사유 제한제도 도입 △상시, 지속, 생명·안전 관련 업무 직접 고용 △근로기준법 등에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금지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비정규직 #기간제근로자 #사내하도급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20200804_093235.jpg
노동/교육의 최신글
  경희대와 함께하는‘영화 속 인문학 산…
  용인시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2020 …
  한국노총, 노조법 개악 저지 투쟁 시동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내년 예산 15조 9…
  용인시 관내 어린이집 865개소 23일부터 휴…
  수수방관 하지말고 조속한 대책을 세워라!
  도, 공정한 계약심사로 노동자 권익 보호…관련…
  현장의 힘으로 노조법 개악안에 강력하게 맞설 …
  경기도의회 김경근 의원, 남양주어린이집연합회…
  기간제·사내하도급 노동자에게 필요한 것은 비정…
한국노동교육신문 - 노동자가 주인인 세상을 만들어가는 100년의 희망은 교육에서 시작합니다. 2020년 11월 24일 | 손님 : 52 명 | 회원 : 0 명
노동/교육
노동뉴스 
교육뉴스 
노동조합 
교육문화 
정치/경제/사회
사건사고 
사회복지 
정치경제 
인사이드
칼럼사설 
인물대담 
현장소리 
힐링스토리 
주요행사 
오피니언
기획기사 
기자수첩 
독자제안 
살만한 세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세상 
독자디카포토 
동영상
용인시 
문화공연 
생활&연예 
여행&맛집 
건강&스포츠 
생활정보
업소추천 
유익한 생활정보 
가볼만한 곳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한국노동교육신문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144,102/2103 | 제보광고문의 031-335-1289 | E-mail: jhseo0625@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3.07 .15 | 등록번호 경기 아50716호 | 발행인 오예자 | 편집인: 김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예자
    Copyright© 2003~2020 한국노동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5-1289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