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획기사 | 기자수첩 | 독자제안 | 살만한 세상
기자수첩    |  오피니언  | 기자수첩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이윤환씨 인공호흡․심폐소생술 실력 발휘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기자 : 서정혜 등록일 : 2018-05-30 00:00 최종편집일 : 2019-11-02 18:57
 

신속한 응급조치로 이웃 생명 구한 시민 화제

아파트 단지 사우나에서 의식을 잃고 쓰려져 위기에 처한 이웃을 신속한 응급조치로 살린 한 시민의 사연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다.

 

주인공은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23통 통장 이윤환씨(69).

 

이씨는 지난 11일 오후 540분경 자신이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 내 사우나를 이용하던 중 이웃 주민 안씨가(79) 사우나 온탕 안에서 의식을 잃고 물에 잠겨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씨는 옆에서 목욕을 하고 있던 김봉근씨(60)의 도움을 받아 안씨를 탕 밖으로 건져내고 곧바로 119에 연락하도록 한 뒤 의식과 호흡이 없는 안씨에게 직접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119안전센터 요원들이 도착하기까지 10여분 이어진 인공호흡과 심폐소생술 덕분에 안씨는 기도가 확보돼 물을 토해냈고 호흡도 되찾을 수 있었다.

 

안씨는 119안전센터의 도움으로 인근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50여시간이 지난 후 의식을 되찾은 안씨는 치료를 마치고 지난 25일 퇴원해 자택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씨의 사위는 통장님이 아버지의 목숨을 구해주신 것이나 다름없다며 감사의 문자를 이씨에게 보내왔다.

 

이씨가 신속하게 응급조치를 할 수 있었던 것은 통장으로 활동하며 구청과 동에서 운영하는 심폐소생술, 인공호흡, 심장제세동기 사용 등의 교육을 꾸준히 받아왔기 때문이다.

 

이씨는 바로 옆에서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누구나 나처럼 행동했을 것인데 일이 알려져 부끄럽다그동안 구와 동에서 받아왔던 응급조치 실습 교육이 얼마나 중요했는지 새삼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현장에 출동했던 수지구 119안전센터 관계자는 안씨의 경우 노령에 사우나 온탕 안에서 의식을 잃었기 때문에 신속히 응급조치를 한 것이 생명을 구하는데 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의 최신글
  보라동, 주민단체서 저소득 홀로 어르신에 생필…
  이동읍, 본가 구첩반상 식당서 저소득층에 식권…
  유림동, 주민자치위서 홀로어르신 밑반찬 전달·…
  보라동, 관내 업체서 저소득 가정 아동에 문구…
  용인경전철 6일부터 어르신 안전도우미 배치
  신봉동, 청년축산 등 3곳과‘나눔가게’협약 맺…
  신갈동, 수지선한목자교회서 저소득 가구에 식료…
  신갈동, 폭염 취약계층에 생수 3000병 무료…
  충주물도둑과 줄줄이 새는 시민혈세
  [용인시수지노인복지관, 우리은행 신봉지점과 후…
한국노동교육신문 - 노동자가 주인인 세상을 만들어가는 100년의 희망은 교육에서 시작합니다. 2020년 07월 08일 | 손님 : 45 명 | 회원 : 0 명
노동/교육
노동뉴스 
교육뉴스 
노동조합 
교육문화 
정치/경제/사회
사건사고 
사회복지 
정치경제 
인사이드
칼럼사설 
인물대담 
현장소리 
힐링스토리 
주요행사 
오피니언
기획기사 
기자수첩 
독자제안 
살만한 세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세상 
독자디카포토 
동영상
용인시 
문화공연 
생활&연예 
여행&맛집 
건강&스포츠 
생활정보
업소추천 
유익한 생활정보 
가볼만한 곳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한국노동교육신문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144,102/2103 | 제보광고문의 031-335-1289 | E-mail: jhseo0625@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3.07 .15 | 등록번호 경기 아50716호 | 발행인 오예자 | 편집인: 김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예자
    Copyright© 2003~2020 한국노동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5-1289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