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기획기사 | 기자수첩 | 독자제안 | 살만한 세상
독자제안    |  오피니언  | 독자제안
평화의 제도화: 문화와 규범으로서의 평화를 가져오는 일치된 행동을 설계하다  
HWPL, 5‧25 세계평화선언문 제9주년 기념식 개최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기자 : 김완규 등록일 : 2022-05-26 19:53 최종편집일 : 2022-05-26 20:02
 

 

전쟁과 분쟁으로 인한 생명과 안정의 현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HWPL 세계평화선언문 제9주년 기념식이 2022년 5월 25일 온라인으로 개최됐다. 정치, 종교, 학계, 언론, 시민사회 대표들 3,000명이 참석한 본 행사는 “평화의 제도화: 평화를 향한 공동 의지의 실현”을 주제로 법적 수단이 보장하는 지속 가능한 평화를 실현시키기 위한 국제 협력의 경과를 공유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1
지난_25일_HWPL이_온라인으로_개최한_525_세계평화선언문_제9주년_기념식_참석자들

 

주최 기관인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은 2013년 세계평화선언문을 공표했다. 이 선언문은 국가 지도자들의 지지, 여성과 청년의 참여, 전 세계 시민사회의 협력, 평화에 관련된 언론 보도 확대에 대해 다루고 있다. 이 후 세계평화선언문은 세계 평화를 위한 국제적 규범을 구축하는 과정에서 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DPCW)으로 발전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1
지난_25일_HWPL이_온라인으로_개최한_525_세계평화선언문_제9주년_기념식_참석자들

 

HWPL의 산하 단체인 국제청년평화그룹(IPYG)의 정영민 부장은 경과보고에서 “가장 직접적으로 자신의 의사를 표출할 수 있는 DPCW 지지서명에는 지난 9년 간 176개국에서 73만 명의 시민들이 참여했다. 최근엔 IPYG에서 교육, 인권, 분쟁 등 각국 청년들이 현실에서 맞닥트린 의제에 대해 토의하고 공동의 실천과 정책 제안을 진행하는 청년주권평화워크숍 YEPW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1
평화 걷기로 시작된 시민 주도의 평화 운동

 

DPCW 10조 38항은 분쟁의 예방 및 해결, 전력의 점진적 축소와 생활 도구로의 전환, 종교 및 민족 정체성에 의한 존중과 갈등 해결, 평화 문화의 전파 등을 핵심 내용으로 담고 있다. 이 선언문은 국가, 국제기구, 비정부기구, 개별 시민들이 평화로운 세계를 위한 행동에 참여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1
HWPL 세계평화선언문 제9주년 기념식

 

평화 구축을 위한 협력에 관하여, 이만희 HWPL 대표는 “후대에 자유와 평화를 안겨주기 위해” 참여자들이 “평화의 사자”가 될 것을 호소했다. 그는 “소련이 이번에 우크라이나를 침공해서 전쟁을 시작했습니다. 이래서 HWPL의 평화 가족들은 국제법 제정을 하자고 한 것이었습니다. 이대로 있으면 또 전쟁이 일어날 우려가 있으니 국제법을 제정하자고 한 것이었죠. 그래서 지구촌에 아주 법에 전문가들을 모아서 … 국제법 제정을 10조 38항을 만들었습니다”라고 말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2
HWPL 세계평화선언문 제9주년 기념식

 

인도의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평화 활동의 사례로써, 종교지도자들은 종교경서 비교연구를 바탕으로 종교 이해에 협력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특히, 람푸르 지역에서 HWPL과 “종교와 지식 국제단체”의 협력관계는 지역 주민들에게 평화의 가치를 전하기 위한 평화비의 건립을 이끌어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2
인도 람푸르 지역에 세워진 HWPL 평화 기념비

 

이날 행사에서는 교육자들의 평화 관련 활동도 소개됐다. 학생들이 세계 여러 곳에서 진행되는 다양한 평화 활동을 관찰하고 자료를 읽음으로써 평화를 경험할 수 있는 가상세계 플랫폼으로서 메타버스를 이용한 교육 방법론이 (실물로) 설명되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2
메타버스에서 이루어진 HWPL 평화교육

 

참가학생 중 한 명은 “저는 평화를 이룰 국제법이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다. 우리는 평화를 이룰 수 있는 법이 필요합니다. 사람들이 모두 법을 준수하고 평화 시민이 된다면 그때는 법이 필요 없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2
시민사회의 참여를 촉구하는 언론 리포트

 

행사의 언론 리포트에서 수팔락 간자나쿤디 탐마삿 대학교 프리디 바놈묭 국제대학 방문연구원 및 태국의 전 더 네이션 편집장은 평화의 기반은 평화 프로세스에 “시민사회의 참여를 허용”하는 열린 공간으로서 기능하는 민주주의와 깊은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현 태국 남부의 평화 프로세스의 교착상태를 상세히 설명하며, 그는 “항구적인 평화로 이어질 수 있는 평화 프로세스를 위해선 그 근본 원인에서 문제를 다루어야 하며, 이해 당사자들뿐만 아니라 시민 사회의 집중적인 참여로 민주화를 따라 진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2
HWPL 이만희 대표님 기념사

 

HWPL은 DPCW에 대한 국제 기구의 지원과 평화 실현을 위한 국제 규범 강화에 협력함으로써 국제적 차원과 국가적 차원에서 평화를 위한 범지구적 협력을 발전시켜 왔다. 또한 HWPL은 시민단체와 함께 평화 정착을 위한 공익 활동을 펼치고 있다.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2
We are one을 외치는 IPYG 정영민 부장
e438dcc757d40512665d82123f44615e_1653562
2013년 5월25일 공표된 세계평화선언문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오피니언의 최신글
  인신협, ‘제1회 INAK 발전공로大賞’ 시상…
  신천지예수교회, '6천년 하나님의 목적' 공개…
  22년도 지역참여형 노동협업사업 EAP상담, …
  중리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어르신 장수 기원「청…
  ㈜DHL Supply Chain Korea 봉…
  도, 폭염대책의 하나로 7월말까지 저소득 독거…
  신천지예수교회, 대한적십자사 회장 표창 수상
  IWPG, ‘평화의 제도화 : 평화를 향한 공…
  평화의 제도화: 문화와 규범으로서의 평화를 가…
  호법면 남성의용소방대 성금 30만 원 기탁
한국노동교육신문 - 노동자가 주인인 세상을 만들어가는 100년의 희망은 교육에서 시작합니다. 2022년 06월 28일 | 손님 : 58 명 | 회원 : 0 명
노동/교육
노동뉴스 
교육뉴스 
노동조합 
교육문화 
정치/경제/사회
사건사고 
사회복지 
정치경제 
인사이드
칼럼사설 
인물대담 
현장소리 
힐링스토리 
주요행사 
오피니언
기획기사 
기자수첩 
독자제안 
살만한 세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포토세상 
독자디카포토 
동영상
용인시 
문화공연 
생활&연예 
여행&맛집 
건강&스포츠 
생활정보
업소추천 
유익한 생활정보 
가볼만한 곳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    광고제휴문의   |    기사제보   |    오시는길
  • 한국노동교육신문 |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144,102/2103 | 제보광고문의 031-335-1289 | E-mail: jhseo0625@hanmail.net
    인터넷신문 등록일 2013.07 .15 | 등록번호 경기 아50716호 | 발행인 오예자 | 편집인: 김완규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예자
    Copyright© 2003~2022 한국노동교육신문 All right reserved
    기사제보
    취재요청
    광고
    제휴문의
    청소년 보호
    상담자
    지정 및 공개
    
    031-335-1289
    기사제보, 제휴, 광고 전화 주세요.